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서울경제(2017.3.16.일) 「[위기의 대우조선] 임종룡 “대우조선 워크아웃 단점 많아 불가”...조건부 지원 ‘유력’」 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기업구조개선과   

등록자: 김정주 사무관

전화번호: 2100-2921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대우조선의 자구노력, 수주 및 유동성 상황 등을 점검중이며, 대우조선의 경영정상화 유동성 대응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중이나,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는 없음

 

아울러, 금융위원장은 서울경제 인터뷰시 “대우조선 대응방안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다 열어놓고 있다”는 취지로 발언하였으며, 특정 조치에 대한 가부를 언급한 사실이 없음을 밝혀 드림

 

대우조선 임직원들이 회사의 경영정상화를 위해 신규수주 확보 자구계획 이행에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추측 내용을 보도하는 것은 회사의 정상화에 심각한 어려움을 초래할 수 있고 회사채 시장에 불필요한 혼란을 초래할 수 있으니 보도에 신중을 기하여 주시기 바람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매일경제(2017.3.15일자) 「대우조선해양 결국 워크아웃 추진」, 연합뉴스(2017.3.15일) 「대우조선에 최대 3조 신규지원 가닥...광범위한 채무재조정 전제」 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파이낸셜뉴스 3.19일자“거래도 안되는 데 전매제한 완화? 크라우드펀딩‘뜬구름’잡는 대책 제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