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아시아경제 11.21일자“우리銀 지분 매각 속도조절”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구조개선정책과   

등록자: 강성호 사무관

전화번호: 2100-2911

< 기사 내용 >

 

□ 아시아경제는 11.21일자 “우리銀 지분 매각 속도조절” 제하의 기사에서,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보유한 우리은행 잔여지분(18.52%) 조기 매각이라는 기존 입장에서 선회해 우리은행 지주회사 전환 전 일부 매각, 지주회사 전환 후 완전 매각방안을 검토 중이다”

 

“또 다른 당국 관계자는 지주회사 전환 전 일부 매각, 지주회사 전환 후 나머지 잔여 지분 매각이라는 방안을 찾고 있다”라고 귀뜸했다“고 보도

 

< 해명 내용 >

 

□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우리은행 잔여지분에 대한 매각방안은 결정된 바 없으며

 

향후 투자수요, 주가 등 시장여건을 감안하여 공적자금관리위원회의 논의를 통해 결정될 예정임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매일경제 11.17일자 「KDB캐피탈 매각 사실상 철회」 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머니투데이 「11.23일자 금융위,‘뒷문’만들고 의사록 공개확대?」 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