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파이낸셜뉴스(11.28일) 「서민금융제도 10년 만에 손질...금리상한 높여 8등급 이하에 혜택」 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서민금융과   

등록자: 정태호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612

첨부파일: (2)         

<보도 내용>

 

파이낸셜뉴스는서민금융제도 10년 만에 손질...금리상한 14~16%로 높여 8등급 이하에 혜택」

 제하의 기사(11.28일)에서,

 

ㅇ “저신용자들에게 금융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서민금융상품의 금리상한을 현 10.5% 이내에서

 중금리 구간대인 14~16%로 높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채무조정 감면율 상한을 현재 60%에서 70% 이상으로 올리거나 기존 채무과중도에 따라서 기계적으로 감면율이

 적용되던 방식에서 벗어나 채무자 상황을 반영해 보다 유연하게 감면율을 적용하는 방향을 검토중이다”라고 보도

 

 

< 해명 내용 >

 

□ 금융위원회는 정책 서민금융의 성과 및 한계를 점검하고 향후 포용적 금융의 정책방향 수립을 위한

「서민금융지원체계 개편 T/F(‘18.6.18일)」를 구성하고,

 

ㅇ 현재 정책서민금융상품 공급체계 개편, 신용회복 지원 강화 방안 등을 포함한 다양한 방안을 논의 중입니다.

 

 

□ 그간의 논의 결과를 바탕으로 금년 중 기본방향을 발표하고 대국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세부방안을

 확정해 나갈 예정으로,

 

아직까지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확정된 바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머니투데이(11.26일) 「수수료 순수 인하여력 1조…정부 짜깁기에 4000억원 추가」 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서울경제(11.28일) 「[금융당국, 시장개입 度 넘었다] 보험료·수수료 이어 대출금리까지...브레이크 없는‘정부 통제’」 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