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사모펀드 위험등급제 도입’ 등은 전혀 검토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헤럴드경제, 10.24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담당부서: 자산운용과   

등록자: 노소영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662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헤럴드경제 `19.10.24 사모펀드 위험등급제 도입 검토제하의 기사에서, 다음과 같이 보도

 

 금융당국이 사모펀드 공모펀드처럼 위험등급을 분류해 투자자에게 위험성을 알리는 ‘위험등급제 카드’ 도입을 검토  금융당국 고위관계자는... ‘사모펀드에 위험등급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사모 파생결합펀드(DLS)도 공모펀드와 같이 신고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DLF 제도개선 종합대책 관련하여,

 

 현재 업계·전문가·관계기관 의견수렴 등을 통해 다양한 대안 검토 중으로, 구체적인 방안 확정된 상황은 아닙니다.

 

 또한, 보도에 언급된 사모펀드 위험등급제 도입, ‘신고서 제출 의무화 검토한 바 없다는 점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DLF 제도개선 종합방안에 담길 구체적인 내용은 전혀 확정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서울신문, 10.23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다음글 카드수수료 개편에 따라 일반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이 완화되고 역진성이 해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11.1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