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카드수수료 개편에 따라 일반 가맹점의 수수료 부담이 완화되고 역진성이 해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11.1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담당부서: 중소금융과   

등록자: 성미라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992

첨부파일: (2)
아래아한글 문서 191101_보도해명_매경.hwp(File Size : 198 KB)
PDF 문서 191101_보도해명_매경.pdf(File Size : 161.94 KB)
 

1. 기사내용

 

 매일경제는 「대형가맹점 반발에카드수수료 반쪽 개편’」 제하의 기사(11.1)에서 다음과 같이 보도

 

금융위원회가 카드 가맹점 수수료 체계안을 발표한 지 1년이 다 됐지만 여전히 당시 내세웠던 정책 목표치는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초 취지인 역진성 해결 미흡아울러 대부분 카드사들은 여전히 규모가 큰 대형가맹점일수록 더 낮은 수수료율로 가맹점 계약을 체결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금년 1월말 카드수수료 개편 시행으로 연매출 500억원 이하 일반 가맹점의 카드 수수료율이 평균적으로 22~30bp인하되었으며,

 

 대형가맹점일수록 수수료율이 높아지는 구조로 전환(역진성 해소) 것으로 파악됩니다.

 

매출액 구간별 평균 카드수수료율 변동 현황

(’19.1월 카드사 제출자료, 일반가맹점  일반가맹점 이동 기준)

 

개편전 평균수수료율

개편후 평균수수료율

변동폭

연매출 30~100억원

2.27%

1.97%

△0.30%p

연매출 100~500억원

2.26%

2.04%

△0.22%p

연매출 500억원 초과

2.07%

미정*

-

* 올해 초 카드사 통보 기준 평균 수수료율은 2.18%이며, 협상 결과에 따라 변동 가능

 

 아울러 카드사와 대형가맹점간 수수료 협상이 완료되는대로 금융당국은 카드수수료 실태를 점검할 예정임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사모펀드 위험등급제 도입’ 등은 전혀 검토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헤럴드경제, 10.24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다음글 DLF 사태 재발방지대책 관련, 사모펀드 최소투자금액을 상향하는 것 등은 확정된 바가 없습니다.(뉴시스, 11.1일자 보도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