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은행정책

[보도참고]조선일보, ’17.2.13일자 「금융사 팔 비틀어 만들고...외면받는 ‘핀테크 지원센터’」제하 기사 관련

< 기사 내용 >

 

□ 조선일보 ’17.2.13일자 금융사 팔 비틀어 만들고...외면받는 ‘핀테크 지원센터’ 제하 기사에서

 

ㅇ “금융위원회 주도로 만든 핀테크 지원센터핀테크 업체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는커녕, 보여주기식 행정의 전형적인 구태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으며,

 

금융위원회금융회사에 ‘2017년도 핀테크 지원센터 운영 예산 분담안‘을 통보하였다.”고 보도

 

< 해명 내용 >

 

 핀테크 지원센터는 설립이후 ’16.12월까지 500여개 핀테크 기을 대상으로 사업성 검토법률특허맞춤형 상담을 제공하였으며,

 

총 19회 국내외 핀테크 Demo day를 개최하여 80여개 핀테크 기업들의 기술을 소개시연하고, 38개 기업이 금융사와 멘토링을 체결하여 연계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음

 

일반국민, 핀테크 기업, 금융회사, 전문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만족도 64.4%, 추천의향 76.8%핀테크 지원센터에 대한 만족도는 높은 수준

 

* (주관) 금융위핀테크 지원센터, (조사기관) 한국리서치, (기간) ’15.11.2~13, (대상) 일반국민(1000명), 이해관계자(106명), 전문가(18명)

 

ㅇ 앞으로 핀테크 지원센터는 핀테크 업계 수요를 토대로 지원 기능을 강화하고, 운영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며, ‘17.3월중 2단계 핀테크 발전 로드맵의 일환으로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할 예정임

 

 핀테크 지원센터의 운영 예산자체 운영위원회에서 자율적으로 결정되며, 운영위원회는 11개 금융권 협회와 유관기관*로 구성

 

* 은행연합회, 금투협회, 생보협회, 손보협회, 여전협회, 신용정보협회, 거래소, 예탁원, 코스콤, 금결원, 금보원

 

금융위에서는 금융회사에 예산 분담안을 직접 통보한 사실이 없으며, 핀테크 지원센터 확인 결과, 대통령 행사에 예산이 지원된 바 없음

 

ㅇ 참고로, 호주(Stone&Chalk), 일본(Finolab) 등 주요 외국에서도 핀테크 지원기관에 대한 금융회사의 예산투자 지원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음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 회의 개최
다음글 「계좌이동」및「계좌통합관리」서비스 확대 시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