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보도참고] 2018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 결과 및자체 기술금융 평가 레벨 심사 결과

첨부파일: (2)         

 

18년 상반기 은행권 기술금융 실적평가(TECH 평가) 결과

ㅇ (대형은행 그룹) 1위 KEB하나은행, 2위 기업은행

ㅇ (소형은행 그룹) 1위 부산은행, 2위 대구은행

 

자체 기술금융 레벨 심사결과,

농협·대구은행레벨1로 신규 진입

(레벨 심사) 은행별 기술평가 역량 및 전문성 등을 평가하여 은행 자체 기술평가로 기술금융 공급이 가능한 비중을 단계적으로 확대

 

(자체 평가 비중) (레벨1) 예비실시 → (레벨2) 직전반기 기술금융 대출의 20% 이내 → (레벨3) 50% 이내 → (레벨4) 제한없음

 

1

 

2018년 상반기 은행 TECH 평가 결과

 

(평가 요소) 기술금융 대출공급규모와 질적 구성(기술기업지원 항목), 기술기반 투자확대

 정량적으로 평가하고 기술금융의 은행별 내재화 정도(지원역량 항목) 정성적으로 평가

 

량평가(금감원), 정성평가(신정원) → 금융연구원 검증 → 「TECH 평가위원회」 심사

 

< 평가 지표 (요약) >

 

 

< 평가 항목 >

< 평가 요소 >

 

 

평가 지표

(배점)

 

정량평가

(80점)

 

1. 공급규모

(20.0)

· 대출액, 차주수 증가

2. 기술기업지원

(45.0)

· 신용대출 비중, 초기기업 비중, 우수기술기업 비중 등

3. 기술기반 투자 확대

(15.0)

· 기술금융 투자 증가

정성평가

(20점)

4. 지원역량

(20.0)

· 기술금융 역량(인력·조직), 리스크 관리 체계, 기술력 반영 시스템 구축 정도 등

(평가 결과) 대형은행그룹은 KEB하나은행(72.8점/100점 만점) 1위 차지하고 기업은행(71.5점)2위를 차지

 

소형은행그룹은 부산은행(70.2점) 1위, 대구은행(68.8점) 2위

 

< 은행권 TECH 평가 결과 >

구 분

’14.하

’15.상

‘15.하

’16.상

’16.하

’17.상

’17.하

’18.상

대형은행

1위

신한

국민

신한

기업

기업

KEB하나

기업

KEB하나

2위

우리

신한

KEB하나

신한

신한

신한

신한

기업

소형은행

1위

부산

부산

부산

부산

경남

대구

경남

부산

2위

대구

대구

경남

경남

부산

경남

대구

대구

* 기업은행은 ’16년부터 시중은행과 동일 그룹에서 경쟁(16년 前 기은은 특수은행 그룹)

 

< 대형 은행 >

 

① KEB하나은행투자 부문에서 만점을 받은 것이 순위상승의 주요인이며 공급규모기술기업지원(질적지표)에서도 양호

 

 기업은행공급규모에서 큰 차이로 1위를 기록하고 기술기업(질적지표) 측면에서도 양호한 실적

 보였으나 투자부문다소 미진하여 전기대비 순위가 하락(1위→2위)

 

< 소형 은행 >

 

① 부산은행공급규모면에서 타 은행을 크게 앞섰으며 기술기업지원(질적지표), 투자부문에서도 양호한 성적으로 2년만에 1위

 

 대구은행인력, 전담조직, 리스크관리 체계 등 지원역량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전반적으로 양호한 성적으로 2위

 

(시사점) 기술금융양적, 질적으로 지속 성장하여 은행권의 새로운 여신관행으로 확고히 자리매김

 

(양적 측면) 18년 상반기, 기술신용대출 순증액 15.0조원으로 전년 동기(‘17.上 12.1조원) 대비 대폭 증가(2.9조원, 24.0%)

 

※ 기술신용대출 순증액 추이(조원) : (’16.하) 11.2 → (’17.상) 12.1 → (’17.하) 11.6 → (’18.상) 15.0

 

- 기술기반 투자(누적액)의 경우 전년 동기(’17.上) 대비 2배 이상으로 확대((’17.上) 11,636억원 → (‘18.上) 23,725억원, 전년 동기 대비 104% 증가)

(질적 측면) 기술금융대출은 일반 중기대출과 비교하여 금리 0.20%p 인하, 한도 2.6억원 확대

 실질적 금융편의을 제공

 

- 또한, 기술금융 대출순수 신용대출 비중 17.6%일반 중기대출의 10.1%에 비해 크게 높은 것으로 조사

 

< 기술신용대출 – 일반中企대출 비교(’18.6월 기준) >

금 리

 

한 도

 

순수신용대출 비중

 

 

 

 

 

_x111853720

 

_x111855000

 

_x111856280

 

(상반기 특이점) ’18년 상반기에는 초기기업* 비중(47.3%)전년 동기(‘17.上 42.4%) 대비 크게 늘어, 혁신창업기업 중점 지원이라는 기술금융의 취지충실히 구현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

 

* 창업 7년이내, 매출액 100억원 이하

 

2

 

은행 자체 기술금융 레벨 심사 결과

 

(평가 요소) 전문인력 수, 평가서 수준, 실적요건(직전 단계 실시기간),

 물적 요건으로 자체평가 실시 여부 및 단계결정

 

※ 민간 기술평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자체 TCB 역량 심의위원회」가 심사

 

심사 결과 자체 TCB평가 실시단계(레벨)가 상향될수록 자체평가에 기반한 기술신용대출 가능 금액증가

 

< 평가요소 및 단계별 인센티브>

항목

예비실시

정식실시

전면실시

Level 1

Level 2

Level 3

Level 4

전문인력 수

5명 이상

10명 이상

15명 이상

20명 이상

(소형은행)

(3명 이상)

(5명 이상)

(7명 이상)

(10명 이상)

평가서 수준

70점이상 60%

70점이상 70%

70점이상 80%

80점이상 80%

(소형은행)

(70점이상 70%)

(70점이상 80%)

(80점이상 80%)

(80점이상 80%)

직전레벨 실시기간

-

6개월

6개월

1년

물적 요건

별도 조직 마련, 자체 모형 구축, 전산화 등

자체 TCB대출

가능금액*

-

20%

50%

제한없음

* 직전 반기 TCB대출 총액 대비 비율

(평가 결과) ’18.上, 2개 은행(농협, 대구)레벨1에 신규진입(기존에 진입하였던 은행은 기존레벨을 유지)

 

(신규진입) 농협, 대구은행 → 레벨1 진입

(기존레벨 유지) 산업, 신한, 우리, 하나, 기업, 국민 → 레벨 4 유지부산, 경남 → 레벨 3 유지

 

(시사점) 은행권은 기술금융 시스템내재화 가속 : 전문인력·부서 등을 갖추고 차주 특성을 고려한

 독자적 평가모형을 개발

 

(자체 기술금융 확대) 2개 은행레벨1 신규 진입에 따라 ‘18년 하반기부터 총 10개 은행자체 기술금융

 실시하게 되는 등 기술금융 시스템의 은행권 내재화가속화

 

※ 이에 따라 은행의 자체 기술금융 실적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

 

< 8개 은행(레벨 3·4)의 자체 기술금융 실적 현황 >

구분

‘17년 하반기

‘18년 상반기

증가율

누적 평가액

82.0조

97.0조

18.3%

자체 평가건수

5,155건

7,975건

54.7%

자체 평가 기반 누적 평가액

8.3조

11.5조

39.4%

(자체평가 평가액 비중)

(10.1%)

(11.9%)

 

 

(기술평가 역량) 레벨 4 등급의 6개 은행전문기관 수준기술금융역량

 바탕으로 기업지원(非금융 분야)확대

 

< 10개 은행의 기술평가 역량 현황 >

 

레벨 4

레벨 3

레벨 1

은행

산업

신한

우리

하나

기업

국민

부산

경남

농협

대구

전문인력

20명

20명

23명

20명

20명

22명

7명

7명

5명

3명

조직

평가전담조직 내 전담분야별 세분화

평가전담조직

평가모형

은행별 독자 기술평가모형 운영 (업종·업력 등에 따라 세분화)

전산시스템

기술금융 프로세스 전반에 적용(평가결과 DB화 및 집중 포함(레벨1 유예))

 

- 기술평가 전문인력이 여신·투자 의사결정 뿐만 아니라, 창업·R&D·IP 등 업무에 광범위하게 참여하여 컨설팅을 실시하는 등 기술평가 역량을 적극 활용

 

(기술평가서 품질) 평가서 품질 수준은 비교적 안정적 궤도에 정착한 것으로 평가

 

※ 평가등급 적정성, 기술성 및 시장·사업성 의견 적정성 등을 심사

 

< 은행별 평가서 품질평가 결과 >

 

레벨 4

레벨 3

레벨 1

 

산업

신한

우리

하나

기업

국민

부산

경남

농협

대구

80점이상 평가서 비중

80%

100%

100%

100%

100%

100%

100%

93%

100%

100%

평균 점수

83.7

95.3

84.3

93.7

91.0

88.0

97.7

90.7

89.5

96.0

 

- 대부분의 레벨 4 은행(국민·기업·신한·우리·하나)평가조직과 검수조직을 분리하는 등 자체 TCB평가 품질 제고 노력을 지속

 

- 10개 은행의 평가서 품질 평균점수가 91점으로 외부 전문기관에 못지 않은 안정적 품질수준에 진입한 것으로 평가

 

※ 단, 자체 TCB평가건수 증가, 신규은행 진입 등에 따라 평가서 품질 수준이 전기 대비

 소폭 하락한 측면(17.下 93점 → 18.上 91점)

 

3

 

향후 계획

 

자체 기술평가 실시 은행지속 확대되는 추세 → 은행권 내 기술력 반영 관행 정착가속화되고 있는 모습

 

○ 이에 따라 은행이 자체 기술평가 역량을 여신용 TCB금융 外 투자·IP금융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

 

→ 현재 외부 평가기관에 의존하고 있는 투자용 TCB평가, IP가치평가 등을

 기술평가역량을 갖춘 은행자체적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

 

○ 이와 한편, 선진적 기술금융 관행이 보다 효과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TECH 평가 세부지표 등을 정비할 계획

 

→ 은행권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내년 상반기 평가부터 새로운 TECH 평가지표가 적용될 수 있도록 관련 지표 재정비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보도참고] 9.30.부터 보험업권에 DSR이 도입되고「여신심사 선진화를 위한 가이드라인」이 개정·시행됩니다.
다음글 [보도참고] 2018년 11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