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보도참고] 새로운 COFIX 도입시 대출금리가 전혀 변하지 않는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과 다름

첨부파일: (2)         

◈  새로운  잔액기준   COFIX는  은행이  실제  조달한  자금의 금리(조달금리)를  좀  더  정확히  반영함에  따라  현행   COFIX에  비해  낮게  선정된  것임

    *  리스크프리미엄  :  은행의 조달금리- 기준금리(코픽스 등)

 

일부 보도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낮아질  경우 리스크프리미엄이  올라가 대출금리에는 변동이 없다고 지적하고 있으나 ( : 조달금리> 기준금리 )

 

은행이  결제성 자금 등 저원가성 자금을 포함할 경우 은행의 조달금리  역시  낮아지므로대출금리가 변동이 없을 수 있다는 것은 사실과 다름

 

□  한국경제(1.24) 「은행 새 코픽스 도입해도 대출금리 낮아지지 않는다”」
제하의 기사와 관련하여현행보다 낮은  새로운 잔액기준  COFIX 도입시 가산금리 항목 중 하나인 리스크프리미엄이 높아져   대출금리가  변하지  않는다  지적이  있으나,

 

    *  대출금리  =  기준금리(COFIX )  +  가산금리(리스크프리미엄 등)

 

ㅇ  리스크프리미엄은   조달금리와  기준금리(코픽스 등)의  차이이며이번에   새롭게   도입할  C OFIX는   은행의   실제 자금조달비용을 합리적으로  반영  으로서실제 조달금리와의 차이는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므로  은행이  리스크프리미엄을 올려야 하는 이유는 많지 않음

 

    *  또한실제 많은 은행들은 현재도 리스크프리미엄을 부과하지 않고 있음

 

□  리스크프리미엄 등  가산금리의 경우   은행이  합리적인 근거 없이  임의적으로 인상하지 못하도록,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현재   가산금리에  대해   일일점검 중이며  앞으로도   가산금리 산정의 합리성을 철저히 점검할 계획임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비은행권 거시건전성 관리강화방안」 마련
다음글 [보도참고] 2019년 7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