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국제협력

한-아세안 국가 간 금융협력 강화를 위한 駐韓 아세안 국가 대사 초청 연례 만찬 간담회 개최

금융위금감원은행연합회 공동으로 10.24(월) 은행연합회 뱅커스 클럽에서 주한 아세안국가* 대사 초청 연례 만찬 간담회를 개최

 

*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미얀마, 말레이시아, 라오스, 브루나이, 태국 10개국

 

 

 한국측은 임종룡 금융위원장, 진웅섭 금융감독원장, 하영구 은행연합회장, 신성환 금융연구원장, 조영제 금융연수원장, 은행장(12명)*, 정책금융기관 기관장(2명)** 참석

 

* 농협신한우리SC제일KEB하나기업국민씨티수협대구부산광주

 

**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 이번 행사는 한-아세안 국가 간 금융협력 강화를 위해 작년(‘15.8.24.)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되는 연례 간담회로서

 

 은행들의 주요 관심지역 아세안 대사들과의 인적 네트워크 강화통해 금융회사의 아세안 진출에 도움을 주기 위해 마련한 자리임

 

임종룡 금융위원장환영사를 통해

 

 한-아세안 관계는 경제·안보·문화 등 다양한 측면에서 서로에게 중요한 동반자가 되어가고 있으며, 금융기관들도 아세안 시장 진출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설명

 

 금융당국도 아세안과 금융협력 강화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관련규제행정관행의 차이 등으로 금융회사들이 아세안 국가들과 금융협력 사업을 진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음을 강조

 

아세안 대사님들께 본국 금융당국과의 가교역할한국 금융회사들의 애로사항 해결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기를 당부

 

이에 대해 란 짜른수완(SARUN Charoensuwan) 주한 태국 대사* 한국 은행들이 아세안 경제공동체 출범을 계기로 아세안 지역에서 더 많은 기회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하며

 

오늘 행사가 한-아세안 간 금융협력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화답

 

* ASEAN Committee in Seoul의 의장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은 마무리 인사를 통해

 

 한국 금융회사들의 아세안 국가 진출은 현지기업 금융지원, 현지인 고용확대와 함께 현지 금융회사들과의 동반성장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언급하였으며,

 

 한국 금융회사들이 아세안 국가들의 금융인프라 발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아세안 각국 대사들의 지속적인 협조와 관심을 부탁하였음

 

하영구 은행연합회장도 아세안과 한국이 보다 많은 금융협력과 상호진출을 이루기 위해서는 금융당국 및 금융인 간교류협력 금융외교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언급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2단계 핀테크 발전 로드맵」기본방향 발표
다음글 제28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