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국제협력

2016년 부산 국제금융포럼」 개최

금융위원회는 12.14일(수) 부산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국내외 경제·금융전문가들이 참여하는 「2016 부산 국제금융포럼(Busan International Finance Forum)」 개최하여 부산의 금융중심지 발전 전략 등을 논의

 

 

《 2016 부산 국제금융포럼 개요 》

 

 

 

 일시/장소 : ’16.12.14.(수) 10:00~17:00, 부산 웨스틴 조선호텔(그랜드볼룸)

 

 참석자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부산지역 유관기관 주요인사, 국내외 금융중심지 전문가, 금융회사 임직원 등 약 300여명

 

 진행일정 : (오전)개회식 및 기조연설, (오후)세션Ⅰ~Ⅲ(주제발표·패널토의)

 

(개최배경) 국제 금융도시로서의 부산의 위상을 대내외에 알리고, 부산을 해양·파생금융 특화 금융중심지로 발전시키기 위한 효과적인 정책방향 및 전략 등을 논의하는 場 마련

 

(참석대상)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차승민 금융도시부산포럼 이사장, 신기백 금감원 지원장 등 금융 관련 주요 인사들이 참석

-Z/YEN그룹* 인사, FATF TREIN 원장 등 국제 전문가, 국내 연구원, 학계, 외국 금융회사 담당자 등연사로 참여

 

* 영국계 컨설팅그룹으로 매년 주요도시의 ‘세계금융센터지수(GFCI)’ 순위발표

 

(기조연설)정찬우 한국거래소 이사장마크 옌들(Mark Yeandle) Z/YEN그룹 부국장이 글로벌 금융환경 변화와 관련하여 ‘4차 산업혁명과 금융산업의 미래’라는 주제로 기조연설

 

(주제발표·토론) 이어지는 세션에서는

 

ICT 융합을 통한 금융시장의 새로운 미래

세계 금융환경 변화에 따른 글로벌 금융허브 동향

부산의 해양·파생 특화 금융중심지 구축 전략

 

3가지 주제에 대해 국내외 연사의 발표와 패널토론 진행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개회사에서

 

부산은 ’09년 1월 금융중심지로 지정된 이래 해양·파생 특화 금융중심지로 성장하기 위한 기본 인프라를 성공적으로 구축하였음을 언급하고

 

정부는 글로벌 금융규제 강화, 저성장 기조ICT 발전 금융중심지를 둘러싼 글로벌 금융환경 변화로 보다 심화된 경에 노출될 것에 대비하여

 

금번에 수립되는 제4차 금융중심지 기본계획의 목표를 국경간 금융거래 활성화로 설정하고 세부계획을 마련중인 바

 

부산도 강점을 바탕으로 앞으로 보다 많은 국제 금융거래 및 사업기회가 부산에서 창출될 수 있는 부산의 차별화된 금융중심지 발전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함을 강조

□ 한편, 정은보 부위원장은 부산국제금융포럼 행사 기간 중 FATF TREIN*도 방문하여 Kevin Stephenson 원장과 TREIN 관련 현안과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였음

 

* 국제자금세탁방지 교육연구원 (Financial Action Task Force Training and REsearch INstitute)

‘16.9월 개원하여 전세계 자금세탁방지 관련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자금세탁방지 관련 교육을 실시하며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53층에 위치

 

정은보 부위원장은 TREIN에 대한 국제사회의 기대가 크며 명실상부한 국제 교육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함

 

<붙임> 2016 부산 국제금융포럼 일정 개요

<별첨>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개회사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금융위 부위원장, 해운·조선업 협력업체 현장방문
다음글 「금융중심지 활성화 TF」제1차 Kick-off 회의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