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국제협력

해양파생금융 선도할 글로벌 금융전문인력 키운다

금융위원회는 금융산업 발전을 이끌 실무 중심의 국제적 금융전문인력 양성 지원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임

 

이를 위해 금융위원회는 서울에 이어 부산시와 공동으로 해양파생금융에 특화된 금융 석사과정부산*에 개설하기 위한 사업을 추진

 

* 현재 2개의 금융중심지(서울 여의도, 부산 문현)가 지정되어 있으며, 서울에는 ’06년에 KAIST 금융전문대학원 개원(’06~’09년 총 83억원 지원)

 

기존 대학 중에서 공모를 거쳐 지원대상 대학을 선정하고 이르면 ’18년 하반기부터 해당 과정이 개설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

 

공고는 금융위원회 홈페이지(http://www.fsc.go.kr)를 통해 7월 4일(화)부터 할 예정이며, 7월 11일(화) 15:00 한국금융연수원에서 관심이 있는 대학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사전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임

 

선정된 대학에 대해서는 금융위원회와 부산시에서 ’17년부터 향후 4년간* 시설비, 학생장학금, 과정운영비 등을 지원할 계획

 

* ’17년 예산은 국비 10억원, 부산시비 10억원

 

 

ㅇ 실무 중심의 금융교육과정이 이루어지도록 하되, 해양파생 특화 금융중심지인 부산의 특성을 감안하여 해양파생금융 관련 강좌가 비중 있게 다루어지도록 할 계획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우수한 실무중심 금융인력의 양성금융중심지 발전을 위해 필수적인 과제라고 강조하며,

 

동 사업을 통해 글로벌 역량을 갖춘 실무중심 금융전문가를 육성함으로써 금융권 고용 확대를 지원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민간 부문의 자생적인 인력 양성 시스템이 구축되어 금융 관련 인력수급의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힘

 

부산시 관계자는 부산금융전문인력 양성과정이 안정적으로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초기인프라 구축 등을 적극 지원하여,

 

부산에 소재한 금융회사와 금융공공기관의 수요에 부합하는 고급 금융인재를 양성하고 국제적 수준의 글로벌 교육기관으로 육성하여 부산의 국제 경쟁력을 높일 예정이라고 함

 

*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입주기관 30개 입주인원 3,800여명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보도참고]연합뉴스 7.3일 온라인 기사 당국“은행지점 10% 줄이면 감시 강화 제하 기사 관련
다음글 금융중심지 재도약을 위한 모멘텀을 만들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