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보험정책

부당한 특약 가입, 보험금 과소지급 등 보험계약자 피해에 대해 보다 엄중한 책임을 묻겠습니다.

1. 추진 배경

 

금융분야 제재개혁 추진방안(‘15.9월) 관련 11개 주요 금융법* 개정에 따라 법상 과징금 부과한도약 2~3배 상향될 예정

 

* 금융지주·은행·보험·자본시장·지배구조·저축은행·여전·신협·전자금융·신용정보·대부업법(‘17.4.18일 공포, ’17.10.19일 시행 예정)

 

특히, 「보험업법」상 기초서류 준수 의무 위반과징금 부과한도해당 계약 수입보험료의 50%(現行: 20%)로 상향

 

제재개혁」 관련 하위법령 정비 일환으로「보험회사의 기초서류* 관련 의무위반에 대한 과징금 부과기준(금융위 고시) 개정을 추진

 

* 기초서류: 보험금 지급의무 등을 담은 약관, 사업방법서, 보험료·책임준비금 산출방법서

<참고> 5.23일·6.7일, 제재개혁 관련 11개 주요 금융법 시행령 개정 예고8.3일, 금융기관 검사 및 제재에 관한 규정 개정 예고

 

2. 개정 주요 내용

 

 과징금 과소부과 소지 제거: 기본부과율 폐지, 부과기준율 도입

 

(현행) 법령위반의 중대성에 대한 고려 없이 법정부과한도액이 커질수록 ‘기본부과율’이 낮게 적용되어, 과징금 과소부과 소지

 

법정부과한도액에 기본부과율을 곱해 산정한 기본과징금가중·감경 및 조정하여 최종 부과액 결정

 

법정부과한도액

(위반금액 × 부과비율)

×기본부과율

=

기본과징금

±

가중·감경

조정

=

과징금

부과액

 

ㅇ 그런데, 현행 기본부과율법정부과한도액[위반금액 × 법률상 부과비율(기초서류 준수의무 위반의 경우 50%)]이 커질수록 체감*

 

 

* (~2억)7/10(2∼20억)7/20(20∼200억)7/40(200∼2,000억)7/80(2,000억~)7/160

 

(개정안) 기본부과율’을 폐지하고, 법정부과한도액에 법령위반의 중대성을 고려하는 ‘부과기준율’을 곱하여 기본과징금 산정

 

법정부과한도액

(위반금액 × 부과비율)

×부과기준율

=

기본과징금

±

가중·감경

조정

=

과징금

부과액

 

부과기준율위반행위의 결과(매우중대·중대·중대성弱)위반동기(고의·과실)를 고려해 산정표에 따라 25%∼100% 범위에서 산출

 

기본과징금 위반기간, 사전주의 의무 이행수준(내부통제시스템 등), 사후수습 노력 등을 고려해 가중·감경하여 최종 부과액 결정

 

 과징금 산정 합리성 제고: 자진신고, 내부통제 구축 여부 등 감안

 

(현행) 과징금 산정시 보험회사의 자진신고 및 내부통제시스템 여부, 실제 부당이득액 등이 충분히 고려되지 않음

 

* 금융기관 검사 및 제재에 관한 규정 변경예고안(8.3일)도 과징금 감경사유를 정비

(개정안) 금융기관 검사 및 제재에 관한 규정개정안(8.3일 규정변경 예고)에 반영된 감경사유를 동일하게 반영

 

위반행위 자진신고시 감경비율을 인상(20%30%)하여 자진신고를 적극 유도

 

내부통제 시스템을 갖추어 상당한 주의감독을 한 것으로 인정되는 경우 감경비율 인상(20%50%)

 

가중·감경 후 산출된 과징금부당이득의 10배를 초과하면서 금융위가 특별히 인정하는 경우 초과액 감액 가능

 

3. 기대효과

 

 件당 과징금 부과금액 평균 4.0배 인상* → 제재 실효성 제고

* 기초서류 준수의무 위반에 대한 과거 과징금 부과 36건 시뮬레이션 결과

 

보험금 과소지급, 부당한 특약 가입 등 소비자와의 약속을 저버리는 보험회사의 ‘기초서류 준수의무 위반’에 대한 솜방망이 제재 문제를 개선하여 금전제재의 실효성을 대폭 제고

 

[사례1] (기존) 과징금 22백만원 → (개정안) 과징금 55백만원 (2.5배)

 

A화재보험은 피보험자 △△△* 등 97건의 보험사고에 대해 보험약관상 보험금을 삭감하여 지급할 사유가 없는 사유(보험사고와 인과관계가 없는 통지의무 위반)로 보험금 936백만원 중 244백만원의 보험금을 부당하게 삭감 지급

 

* △△△가 겨울에 야영장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된 보험사고에 대해 경찰조사결과 술기운에 헤매고 다니다가 쓰러져 동사하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확인되어 급격하고 우연한 외래의 사고에 해당함에도 동 사고와 인과관계가 없는 알콜성 간염 고지의무위반을 이유로 8백만원을 임의로 삭감

 

[사례2] (기존) 과징금 343백만원 → (개정안) 과징금 1,771백만원 (5.2배)

 

주계약에 의무적으로 특약을 부가하는 경우에는 부가방법, 부가한도 등에 대하여 구체적으로 사업방법서에 명기하여야 하는데도, B손해보험은 사업방법서에 명기하지 않은 채 주계약(기본계약 : 암입원일당)에 일반상해사망, 질병사망, 질병사망·80%이상 후유장해, 암사망 특약 중 1개 이상의 특약을 의무적으로 가입하도록 운영하여 18,238건(연간수입보험료 64억41백만원)의 보험계약 체결

 

기초서류 준수의무 위반’에 대하여 실효적인 징벌 및 부당이득 환수가 가능해짐에 따라, 보험회사의 기초서류 준수 관행 정착 통한 보험 소비자 권익보호 강화

 

금융민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보험금 산정·지급 (‘16년 11,021건, 14.5%)기초서류 준수 관련 민원 축소

 

* <참고> ‘16년 보험업권 민원 48,573건 (전체 금융민원의 63.71%)(생보) 총19,517건, 보험모집 41.0%, 보험금 산정·지급 18.2%, 면·부책 결정 15.5%(손보) 총29,056건, 보험금 산정·지급 45.9%, 계약의 성립·실효 9.9%, 보험모집 9.1% 順

 

과징금 산정시 위반행위의 중대성을 반영하고(‘부과기준율’ 도입) 감경사유도 조정하여 과징금 산정의 합리성 제고

 

특히, 자진신고한 경우 및 내부통제 시스템을 갖추어 상당한 주의감독을 한 것으로 인정되는 경우 감경비율을 인상하여, 보험회사의 소비자 보호와 자율적 시정 노력을 유도

 

4. 향후계획

 

규정 변경예고(8.16~9.5일, 20일간), 규개위 협의 및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10.19일 시행

 

개정된 규정 시행(10.19일 예정) 前 위반행위에 대하여는 기존의 규정에 따라 과징금을 부과하고, 개정 규정 시행 이후 위반행위에 대한 과징금 산정시부터 적용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보도참고]매일경제 8.15일자 가판 「7천만원 실수요자 새 기준 분당 일산에선 적용안돼」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보도참고]‘숨은 보험금 찾아주기’주요내용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