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eg(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참고] 자산유동화 활성화 및 리스크 관리 강화를 위한 「자산유동화법」 개정안 정무위원회 전체회의 통과
2023-02-21 조회수 : 37206
담당부서공정시장과 담당자김은향 사무관 연락처02-2100-2691

 

개 요

 

정무위원회금일(2.21일) 전체회의를 개최하여 「자산유동화에 관한 법률」(이하 ‘자산유동화법’) 개정안(정부안, ’21.10.18일)을 의결하였습니다.

 

ㅇ 본 개정안은 자산유동화가 자금조달 수단으로 보다 활발히 활용될 수 있도록 등록유동화 제도를 정비하는 한편,

 

ㅇ 자산유동화시장이 투자자 신뢰 속에 성장할 수 있도록 등록 및 비등록 유동화증권 전반에 대해 리스크 관리는 강화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 유동화증권은 자산유동화법에 따라 금융감독원에 유동화계획을 등록한 후 발행하는 등록 유동화증권과, 그렇지 않은 비등록유동화증권(상법 등 근거)으로 구분

 


 

개정안 주요 내용

(세부내용 : 참고2)

 

[1] 자산유동화 활성화를 위한 등록유동화 제도 정비

 

□ (현행) ’98년 자산유동화법 제정으로 등록유동화 제도가 도입되었으나,

 

ㅇ 그 간의 변화된 시장여건을 반영하지 못하고*, 신용도가 낮은 기업의 활용이 제한**되는 등 일부 대기업(주로 통신사‧항공사) 외에는 활용도가 저조한 측면이 있었습니다.

 

  * ‘00년 이후 사실상 법개정이 이루어지지 못함

 ** 유동화증권은 기업이 보유한 ‘자산’의 신용도를 기준으로 발행되므로, 기업의 신용등급에 따라 유동화증권 발행을 일률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불합리한 측면

 

□ (개정) 보다 많은 기업들이 편리하게 자금을 조달할 수 있도록 등록유동화 제도문턱을 낮추고, 제도를 보다 합리적으로 정비하였습니다.

 

유동화증권 발행이 가능한 기업신용도 제한을 폐지*1하고, 다양한 기초자산을 활용*2할 수 있도록 하여 제도의 접근성을 제고하였습니다.

 

 * 1: (현행) 신용도가 우량한 법인(BB등급 이상) → (개정) 외부감사를 받는 법인 중 일정 요건을 갖춘 자(추후 자산유동화업무감독규정에서 구체화 예정)

   2: (현행) 채권‧부동산 등 중심 → (개정) 지식재산권 등도 명시

 

ㅇ 또한, 주식회사 형태의 유동화전문회사(SPC)를 허용*1하고, 자산관리자 자격을 완화*2하는 등 제도를 보다 합리적으로 정비하였습니다.

 

 * 1: (현행) 유한회사로 제한 → (개정) 유한회사 외에 주식회사 형태도 허용

   2: (현행) 신용정보업자의 경우, 신용평가‧신용조회‧채권추심업의 모든 허가 필요

      → (개정) 자산관리 업무와 연관성이 높은 채권추심업 허가만 요구

 

[2] 유동화증권 전반(등록+비등록)에 걸친 리스크 관리 강화

 

□ (현행) 금융당국 등록 없이 발행되는 비등록 유동화증권이 전체 유동화증권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유동화계획서 등이 공시되는 등록 유동화증권과 달리 정보 공개미흡한 측면**이 있었습니다.

 

  * (’22.6월말 유동화증권 발행잔액) 등록 228.8조원, 비등록 203.4조원

 ** 한국예탁결제원에서 유동화증권 예탁전자등록시 발행정보 등을 수집공개 중이나, 법상 의무가 없어 중요정보 누락, 부정확한 정보 등 한계

 

ㅇ 또한, 자산유동화증권 발행 시 자금조달주체신용도가 낮은 부실 기초자산을 제공하는 등 투자자와의 이해상충 발생을 방지할 수 있는 규율이 미비하다는 지적이 있었습니다.

 

□ (개정) 자산유동화시장의 투명성건전성이 제고될 수 있도록, 유동화증권 전반(등록+비등록)에 걸쳐 정보공개 강화, 위험분담 의무화잠재적인 리스크 관리를 강화하였습니다.

 

ㅇ 유동화증권의 각종 유동화 관련 정보(거래참여기관, 기초자산 등)*에 대해 공개 의무를 부과하는 한편,

 

 * 기본 발행내역(발행금액, 만기 등), 거래참여기관(자산보유자, 자산관리자 등), 기초자산, 신용보강정보 등

 

기초자산 부실 위험 관리를 위해, 자산보유자 등 자금조달주체유동화증권 지분일부(5%) 보유토록 의무화하였습니다.(위험보유규제 도입)

 

 ※ 미국・EU・일본 등 주요국도 유동화증권 리스크 관리 강화를 위해 旣도입


ㅇ 상기 규율의 실효성 제고를 위해 비등록유동화에 대한 금융당국조사권한을 신설하고, 위반 시 과태료(정보공개 의무 위반)‧과징금(위험보유규제 위반)을 부과할 수 있도록 하는 등 감독‧제재상 조치를 강화하였습니다.

 


 

기대 효과

 

□ (등록유동화 제도 정비) 등록유동화 제도를 정비하여 보다 많은 기업이 자산유동화를 통해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 (리스크 관리 강화) 그동안 규제 사각지대에 있던 비등록 유동화증권에 대해 투명한 정보공개가 이루어지고, 자금조달주체의 위험분담을 통해 유동화증권의 건전성도 제고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향후 일정

 

자산유동화법 개정안은 향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본회의 의결 및 공포 절차를 거치게 되며, 공포 6개월 후 시행될 예정입니다.

   

ㅇ 법 개정안이 원활히 시행될 수 있도록, 자산유동화법 시행령 등 하위 법규 개정안조속히 마련할 예정입니다.

첨부파일 (3)첨부파일 열림
230221 (보도참고) 자산유동화법 개정안 정무위 통과.pdf (529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230221 (보도참고) 자산유동화법 개정안 정무위 통과.hwp (500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230221 (보도참고) 자산유동화법 개정안 정무위 통과.hwpx (387 KB) 파일다운로드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