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설명] 햇살론 뱅크 등 신규정책서민금융상품의 보증비율은 확정되지 않았으며 금융업권과 협의중인 사항입니다. (한국경제 4.5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2021-04-05 조회수 : 589
담당부서서민금융과 담당자이정찬 사무관 연락처02-2100-2614

1. 기사내용

 

 한국경제 4.5일자 서민금융에 금융사 끌어들이더니...정부 보증70%만 서겠다, 신용 9등급도 월200만원까지 햇살론 카드 부실 우려 목소리 제하의 기사에서,

 

 정부는 햇살론뱅크에 대해 최대 70~80%까지만 보증을 해주겠다고 하는 상황이라며 결국 손실이 날 게 뻔한데도 은행이 알아서 직접 메우라는 것 이라고 꼬집었다.”


 신용카드를 보유하지 못한 600점 미만 저신용자에게도 카드가 발급될 경우 연체액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카드업계의 부담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다.”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설명

 

 정책서민금융공급체계 개편방안에 따라 신규로 출시할 햇살론 뱅크 보증비율 금융업권과 협의중인 사항으로 보증비율은 확정되지 않았으며,

   

 은행이 판매하게 될 해당상품의 주된고객의 상환능력(신용도가 개선된 고객), 손해율, 이자 수익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하여 결정할 계획입니다.

 

 햇살론 카드의 경우, 서민금융진흥원의 보증을 통해 공급되는 신규 상품으로 이용자가 연체시 카드사는 서민금융진흥원으로부터 대위변제를 받을 수 있으며,

 

 최저신용자 대상 상품임을 고려하여 보증비율 100%로 운영 예정인바 연체시 카드업계의 부담은 매우 낮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햇살론뱅크, 햇살론카드 등 신규 정책서민금융상품 공급을 위한 보증재원 금융회사 출연금 외 정부재정도 포함되,

 

 정책서민금융상품 출시는 개별 금융회사가 자율적으로 참여 여부를 결정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신규 정책서민금융상품 출시와 관련하여 금융업권과 지속하여 세부내용을 협의해 나갈 계획입니다.

첨부파일 (2)첨부파일 열림
210405 햇살론 카드 서민금융-한국경제4.hwp (197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210405 햇살론 카드 서민금융-한국경제4.pdf (151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