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eg(전자정부)이 누리집은 대한민국 공식 전자정부 누리집입니다.

[보도자료] 저축은행 건전성 관리 강화를 위한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 개정
2022-10-27 조회수 : 33610
담당부서중소금융과 담당자서승리 사무관 연락처02-2100-2993


 

주요 내용

 

[1] 최근 다중채무자 비중이 높은 저축은행에 대한 건전성 관리 필요성이 제기됨에 따라, 채무자 대출에 대한 대손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하도록 하였습니다.

 

[2] 부동산 관련 대출에 대한 건전성 관리를 위해 부동산 관련 업종별 신용공여 산정시 원리금 상환 의무가 있는 실차주 기준으로 업종을 구분하도록 하였습니다.

 

[3] 영업구역 내 의무여신비율 산정시 영업활동을 하지 않는 지점은 영업구역 내 신용공여에서 제외하여, 지역금융 활성화라는 저축은행 본연의 기능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1

 

추진 배경

 

저축은행은 구조조정이 마무리된 ’14년 이후 총자산, 순이익이 매년 증가하는 등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 현재까지 저축은행 건전성지표상 양호한 것으로 판단되나,

 

ㅇ 향후 금리인상 및 부동산 가격 하락 등의 외부 충격 발생취약차주 비중이 높은 업권 특성상 건전성 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 이에 선제적으로 건전성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상호저축은행업 감독규정 개정을 추진합니다.



2

 

주요 내용

 

[1] 다중채무자에 대한 대손충당금 추가 적립

 

ㅇ (현행) 대다수 저축은행은 대손충당금 적립시 자산건전성 분류에 따라 감독규정 상 최저 적립수준* 이상을 적립하고 있습니다.

 

 * 가계대출 : (정상)1% (요주의)10% (고정)20% (회수의문)55% (추정손실)100%

 

- 최근 금리상승 등에 따라 상환능력이 취약한 다중채무자의 비중*이 높은 저축은행에 대한 건전성 관리 필요성이 높아졌으나, 다중채무자 대상 대출 여부는 저축은행의 충당금 적립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상황입니다.

 

 * ’22.3월 다중채무자(3개 이상 금융회사) 대출 비율(%, NICE)
   : (저축은행)75.3 (상호)35.3 (카드)54.5 (캐피탈)59.6

 

- 반면, 타 업권은 다중채무자 충당금 추가적립 규정이 이미 마련* (’17.6월)되어 다중채무자 대출에 대하여 충당금을 더 많이 적립하고 있었습니다.

 

 * (상호금융) 5개 이상 금융기관에 개인대출 잔액 보유자 대출 : 충당금 130%
   (카드) 2개 이상의 신용카드업자 장기카드대출 잔액 보유자 : 충당금 130%

 

ㅇ (개선) 저축은행다중채무자 대출에 대하여 충당금을 추가로 적립하도록 하겠습니다*.

 

- 금융기관 이용 수에 따라 부도율이 상승하는 점을 감안하여, 금융기관 이용수에 따라 충당금 추가 적립률을 차등적으로 규정합니다.

 

(금융기관 5 ~ 6社) 충당금 요적립률의 30% 추가 적립
   (금융기관 7社 이상) 충당금 요적립률의 50% 추가 적립

 

- 금융기관의 범위에는 대부업법상 여신금융기관*금융위 등록 대부업자가 포함됩니다.

 

 * 은행, 보험사, 금융투자업자, 여전사, 저축은행, 상호금융 등


[2] 실차주 기준으로 부동산 관련 업종 신용공여 한도 산정

 

ㅇ (현행) 저축은행은 신용공여 총액 대비 부동산 관련 업종 신용공여 한도*를 준수해야 합니다.

 

 * 건설업(A) 30%, 부동산업(B) 30%, PF(C) 20% 이내, A+B+C 50% 이내

 

- 부동산 PF 대출 등에서 명목상 차주SPC(특수목적법인)인 경우 SPC 기준(통상 금융업)으로 차주 업종을 구분하여 부동산 신용공여 한정대상에서 제외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 이에 따라, SPC 설립 등을 통해 신용공여 한도규제를 우회하여 부동산 리스크 관리에 소홀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ㅇ (개선) 명목상 차주가 아닌 실제 원리금 상환의무가 있는 실차주 기준으로 업종을 구분하도록 명확히 하여, 부동산 대출 관련 위험 관리를 강화합니다.

 

[3] 영업활동을 하지 않는 지점은 영업구역 내 신용공여에서 제외

 

ㅇ (현행) 저축은행은 신용공여 총액 대비 영업구역 내 의무여신 비율*을 준수해야 합니다.

 

 * 서울·인천·경기 50%, 그 외 지역 40% 등

 

- 이때 차주가 SPC인 경우, SPC의 지점실체없이 지점 등기만 영업구역 내에 있음을 근거영업구역 내 여신으로 분류한 업계 관행이 있어왔습니다.

 

- 이에 따라 지역금융 활성화 등을 위한 영업구역 내 의무여신비율 입법취지훼손될 우려가 있습니다.

 

ㅇ (개선) 영업구역 내에서 실질적 영업활동이 이루어지지 않는 지점은 영업구역 내 신용공여에서 제외하여, 지역금융 활성화라는 저축은행 본연의 기능에 충실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3

 

향후 계획

 

□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 개정을 신속하게 추진*하여 저축은행 건전성에 우려가 없도록 관리해나가겠습니다.

 

 * 일정(잠정) : 10.27일 규정변경예고, 11~12월 규개위·법제처 심사, ’23년초 시행

첨부파일 (3)첨부파일 열림
221027 (보도자료) 저축은행 건전성 관리 강화를 위한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 개정 행정예고.pdf (234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221027 (보도자료) 저축은행 건전성 관리 강화를 위한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 개정 행정예고.hwpx (330 KB) 파일다운로드
221027 (보도자료) 저축은행 건전성 관리 강화를 위한 상호저축은행업감독규정 개정 행정예고.hwp (292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셨나요?